경제용어 상세설명

신용창조(credit creation) 또는 예금창조(deposit creation)

한국은행이 100만원의 화폐를 발행한다면 시중의 통화량은 과연 얼마큼 증가할 것인가? 100만원의 화폐가 추가되었으니 시중에 100만원이 늘어나지 않을까?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시중의 통화량은 100만원보다 더 늘어난다. 이것은 은행을 통한 예금창조가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은행은 예금의 일부는 대출하고 일부는 예금주의 지급요구에 응하기 위해 은행에 보관하게 된다. 이때 은행에 보관하고 있는 돈을 지급준비금이라고 부른다. 모든 예금자가 동시에 예금 인출을 요구할 확률이 매우 낮고, 대출을 할 경우 수익을 얻을 수 있기에 은행은 예금을 모두 지급준비금으로 보관하지 않는다. 하지만 은행이 수익을 위해 모든 예금을 대출한다면 예금자의 인출 요구에 응할 수 없게 되므로 일정비율을 지급준비금으로 보관하고 나머지를 대출하게 되는데 이러한 과정에서?예금창조가 발생한다. 이를 예를 통해 알아보자.

한국은행이 100만원을 발행하였고 그 돈을 김씨가 가지게 되었다고 하자. 이때 시중의 통화량은 김씨 수중의 100만원이다. 이제 김씨가 100만원을 A은행에 예금하고 필요할 때 찾아서 쓴다고 해보자. A은행은 예금 100만원중 10만원은 지급준비금으로 남기고(지급준비율10%) 나머지 90만원을 최씨에게 대출한다. 이제 시중의 통화량은 100만원이 아니라 190만원이 되었다. 이는 김씨의 통장에 100만원이 예금되어 있으며, 최씨의 수중에 90만원이 있기 때문이다. 최씨가 자신의 90만원을 B은행에 입금한다고 하자. B은행은 90만원의 입금중 9만원은 지급준비금으로 보관하고(지급준비율10%) 나머지 81만원을 이씨에게 빌려준다. 이제 통화량은 271만원이 되는데 이것은 김씨와 최씨의 예금에 190만원이, 이씨의 수중에 81만원이 각각 있기 때문이다.

이렇듯 신용창조 과정은 현금유출 없이 예금의 일정비율이 계속 대출된다는 가정에 기초하고 있다. 위에서 최초 김씨의 예금을 C(본원적 예금), 지급준비율을 r 이라 하면 총신용창조액은 C/r 의 공식으로 계산할 수 있다. 따라서 이 예에서의 총신용창조액은 100만원÷0.1=1,000만원이 된다. 이와 같이 중앙은행이 발행한 돈이 은행을 통해 시중에 유통되면서 또 다른 돈(신용화폐)을 만들어내는 일련의 과정을 신용창조라고 부른다.

예금창조 관련이미지

출력하기 닫기